Introduction

Home   > 피부미용클리닉 > 기미/색소
기미/색소

 기미의 특징

  • 얼굴에 생기는 갈색 반점의 형태를 흔히 ‘기미’라고 합니다.
  • 보통 20대 이후에 나타나며 30∼40대 중년여성에게서 흔하게 볼 수 있는 증상으로 피부에 멜라닌 색소가 과다하게 침착 되어 생기는 여자들의 기미는 좌우대칭으로 나타나는 것이 특징입니다.
  • 태양 광선에 대한 노출, 임신, 경구 피임약, 스트레스 혹은 일부 항경련제 등에 의해 악화됩니다.
  • 기미는 크기도 다양하고 모양도 불규칙하고 자외선 노출이 많은 뺨과 이마, 눈밑 등에 멜라닌 색소가 집중적으로 착색되며 발생합니다.

 기미의 치료

  • 기미는 그대로 방치하면 얼굴 전체로 번지고 색소침착이 깊을수록 치료 효과가 좋지 않으므로 초기 치료가 중요합니다.
  • 치료는 일회성 치료가 아닌 최소 2~3개월 이상 꾸준한 치료가 필요합니다.
  • 다양한 치료법 (IPL, 듀얼레이저토닝, 미세박피술, 비타민c요법) 중 최근 주목 받는 것은 ‘제네시스토닝’ 을 이용한 치료법입니다.
   제너시스토닝
기존의 일반 레이저 치료와는 달리 진피 아래쪽부터 올라오는 멜라닌 색소를 차단하는 방법으로 피부 표면에 있는 멜라닌을 자극하지 않고 열 손상이 거의 없이 멜라닌 색소를 선택적으로 파괴하는 원리입니다.

  기미 예방을 위한 생활수칙

  • 자외선 노출에 유의합니다.
  • 직사광선이 심한 오전 10시에서 오후 3시 사이에 자외선 차단지수 30이상의 제품을 사용합니다.
  • 비타민C를 비롯, 항산화 비타민이 풍부한 채소와 과일이 예방에 도움을 줍니다.
  • 경구피임약의 잦은 복용은 호르몬 작용으로 인해 기미를 가속, 유발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합니다.

 주근깨의 특징

  • 주근깨는 불규칙한 모양을 형성하며 하나 혹은 여럿이 뭉쳐 나타나며, 콧등, 양 볼, 이마, 눈 주위 등의 노출부위에 주로 생깁니다.
  • 주근깨는 호르몬적인 요인보다는 유전적 요인과 밀접한 관련이 있어서 어려서부터 얼굴에서 쉽게 관찰할 수 있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 전형적인 주근깨는 흰 종이 위에 후추가루를 뿌려놓은 것 같이 보이므로 쉽게 진단할 수 있고 기미와 다르게 주근깨는 경계가 비교적 명확한 반점으로 나타나며 기미에 비해 쉽게 치료될 수 있습니다.

 주근깨의 치료

주근깨의 치료
레이저 I2PL시술
- 색소만을 선택적으로 없애는 방법으로 흉터가 생기지 않습니다.
- 2~4개월 간격으로 2~3회 정도 치료를 받으면 됩니다.
- 시술 후 딱지가 생기지만 7일 전후로 떨어집니다.
- 4주 정도 간격으로 2~3회 반복해 색소레이저 보다 더 많은 시술을 요합니다.
- 일상생활에 불편 없이 제거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 한번 생겨버린 주근깨는 잘 사라지지 않으므로 생기기 전에 예방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러나 이미 생겨버린 주근깨를 확실히 치료할 수 있는 방법이 아주 없는 것은 아닙니다.
  • 주근깨는 표피층에만 자리하는 것이 일반적이어서 조금씩 소멸할 수 있고 치료로 제거할 때도 훨씬 간단한 편입니다.

 주근깨 예방을 위한 생활수칙

  • 요즘 현대인들은 바쁜 생활로 인해 식습관이 불규칙할 뿐만 아니라 잦은 회식으로 음주를 하는 경우도 많은데 먼저 불규칙한 생체 리듬을 규칙적으로 할 필요가 있습니다.
  • 수분 공급은 피부의 유, 수분 밸런스를 유지해주고, 피부를 진정시켜 줍니다. 이것은 숙면을 취할 때 피부가 휴식을 취하는 것과 같은 원리로 수분 공급을 통해 피부를 쉬게 하면서 주근깨 발생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 꾸준한 자외선 차단제 사용을 잊어서는 안됩니다.
  • 비타민 C가 많이 포함되어 잇는 과일이나 채소, 수분섭취를 꾸준히 해야 합니다.

 지저분한 피부와 노안을 연출하는 점과 검버섯

1  점(nevus, birthmark, 모반)

우리 몸에 크고 작은 숱한 점들은 모반 세포라는 점 세포가 자라서 생기는 것으로 이 중에는 태어날 때부터 있는 것도 있지만 대개 성장기 이후에 나이가 들면서 생겨나는 것이 보통입니다.

2  검버섯(Age Spot)

검버섯은 멜라닌 색소 등의 변형에 의해 생긴 색소질환으로 주로 노화 때문에 발생합니다. 그러나 요즘에는 운전을 많이 하거나 골프 등을 즐기는 젊은 여성들에서도 종종 검버섯이 생기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검버섯의 특징
검버섯의 특징
  • 머리, 얼굴, 목, 팔다리에 생길 수 있으나 손바닥과 발바닥에는 생기지 않는다.
  • 대부분 자각 증상은 없으나 때로 가려울 수 있으며 병변이 진행되면 색깔이 진해지고 두꺼워진다.
  • 표면에는 기름기 있는 살비듬과 부스럼 딱지가 있다.
  • 육안으로 보아도 다른 피부병과 구별된다.

 점과 검버섯의 레이저 치료

레이저 치료 원리는 제거할 점과 검버섯의 피부세포를 정교하게 파괴시켜 없애고 깨끗한 새살이 돋아나도록 하는 것입니다. 주로 색소레이저나 엔디 야그 레이저가 사용되는데 사마귀처럼 심하게 두드러져 있을 때는 이산화탄소 레이저나 어븀 야그 레이저로 표면부위를 제거한 후 색소 레이저로 마무리 치료를 해줍니다.

그러나 비교적 얇고 검은색을 많이 띤 검버섯은 피부 표면 부위에 생기므로 색소 레이저만으로도 치료할 수 있으며 치료가 쉽고 효과도 좋은 편입니다.

1  CO2(이산화탄소) 레이저

이산화탄소 레이저는 조직의 수분에 선택적으로 흡수되어 피부를 정교하게 파괴시킬 수 있어, 점, 검버섯, 사마귀, 쥐젖, 한관종 등 다양한 부위에 시술 가능합니다.

2  어븀 야그 레이저

어븀 야그 레이저는 피부 조직을 정교하게 깎아 패인 부위는 새살이 돋게 하고, 돌출된 부위는 부드럽고 편평하게 만들어 줄 수 있습니다.

3  IPL

IPL은 복합 파장의 빛을 피부에 조사하여 최대한 피부손상을 줄이면서 얇고 넓게 퍼져있는 검버섯, 주근깨 등을 치료하기에 효과적인 시술법입니다.

 레이저 치료 과정

  1. 부위가 넓고 깊은 경우 시술하기 30분~1시간 전 마취 연고제를 치료 부위에 바른다.
  2. 각 부위에 맞는 레이저 시술을 시행한다.
  3. 시술 후 소독 처리한 아이스팩으로 시술 부위를 진정시킨다.

레이저 치료 후 주의사항

레이저 치료 후에는 치료부위의 딱지가 아물어 자연스럽게 떨어지도록 자극하지 않도록 하고, 해당 부위가 자외선에 노출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관리해야 합니다.

치료 후 색소침착부위는 대개 3~6개월 뒤 소실되며, 홍반은 1~6개월 정도 뒤 소실됩니다. 점을 뺀 자리는 살이 패인 흉터가 남을 수 있기 때문에 흉터치료에 각별히 주의해야 합니다.
  • 병원에서 받은 약(재생연고, 항생제)은 제시간에 맞춰 바르고 치료부위의 물 접촉을 가급적 피하도록 합니다.
  • 치료 후 일정 기간 목욕탕이나 찜질방 등에서 목욕하지 않습니다.
  • 딱지가 생기기 전에 햇빛에 노출되면 쉽게 색소 침착이 일어나므로 딱지가 생기기 전에는 햇빛에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합니다.
  • 치료 후 2~3일 후면 딱지가 생기고, 7~10일 후면 떨어진다. 딱지 밑의 상처에서 피부가 완전히 회복되기 전에 딱지가 떨어지면 흉터가 남으므로 조심합니다.
  • 절대 손으로 딱지를 떼지 않도록 주의합니다.
  • 물 세안을 할 때 조심하고, 얼굴을 무리하게 문지르지 않습니다.
  • 딱지가 떨어지면 자외선 차단제(SPF 25~35)를 반드시 바릅니다.
  • 치료부위의 상처가 회복된 이후에는 화장이 가능하며, 평소보다 조금 짙게 화장하여 치료 부위를 보호하는 것이 좋습니다.
일반적으로 치료 깊이나 피부상태에 따라 달라지지만 첫 치료 후 피부가 재생되는 시간인 1~6개월 후에 재 시술을 할 수 있습니다.

 점, 검버섯과 같은 색소질환에 대한 FAQ

일반적으로 20세 이전에 자외선에 의한 일광화상을 여러 번 경험한 경우 점의 숫자가 늘어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따라서 ‘자외선을 피하는 것’이 점을 예방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입니다.
후천적인 점의 경우 20대에 이르러 가장 많았다가 80대까지는 줄거나 없어지는 경향을 보입니다. 어릴 때는 모반세포들이 표피와 진피 경계부에 국한되지만 나이 들면서 진피층까지 깊게 자리잡고 증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검버섯은 나이들면서 점차 그 수가 늘어나며 범위가 넓어집니다. 치료방법으로는 약을 발라서 검버섯 피부를 벗겨내는 박피술, 검버섯에 레이저 광선을 쪼여 제거하는 레이저 치료술과 전기 수술법 및 일반외과 수술 방법 등이 있습니다. 현재로는 레이저 치료법이 가장 흔히 쓰이며 효과도 우수합니다. 검버섯의 발생은 근본적으로 나이와 체질적인 요인이 많이 작용하므로 제거 시술을 받은 후에도 새로 생겨날 수 있음을 인지해야 합니다.
레이저 치료 부작용으로 과색소침착이 흔하게 생길 수 있습니다. 대개 6개월 이내 소실되기도 하고 일부는 남기도 하는데 특히 동양인에 이러한 경향이 강해 레이저 치료 후 6개월 정도는 자외선 차단제와 미백제를 꾸준히 사용해야 합니다.